•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용 갖춘 ‘세월호 참사 특수단’…금명간 본격 수사 착수

진용 갖춘 ‘세월호 참사 특수단’…금명간 본격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19. 11. 08.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관혁 단장 등 부장검사 2명·평검사 5명으로 구성…특수통 검사 다수 포함
PYH2014050803970001300_P4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진용을 갖추고 금명간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다.

대검찰청은 8일 단장인 임관혁 안산지청장(53·사법연수원 26기)을 비롯해 조대호 대검 인권수사자문관(46·연수원 30기)과 용성진 청주지검 영동지청장(44·연수원 33기) 등 중요 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사 8명으로 특수단을 구성했다.

특수단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부산항운노조 취업비리 사건 등을 수사했던 ‘특수통’ 검사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세월호참사 당일의 청와대 등 컨트롤타워의 대응과 조치를 우선 조사한 뒤 의심스러운 부분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파헤치는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수단은 애초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돼있던 해경의 세월호 CCTV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넘겨받은 뒤 기록검토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측은 해경이 세월호 선내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한 DVR과 검찰에 제출한 DVR이 다른 것으로 의심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또 특조위는 8일 세월호 참사 당시 맥박이 돌아온 임모군을 태워야할 해경 헬기가 서해해경청장 등 지휘관들을 태운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의뢰할 계획이어서 특수단이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것으로 관측된다. 해당 의혹은 과거 세월호 관련 조사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내용이다.

이 외에도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오는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 122명을 ‘세월호 참사 책임자’로 규정하고 고소·고발을 진행할 방침이어서 특수단 수사의 범위도 광범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