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10년 주기 폭설’ 대비…제설제 대량 확보

서울시, ‘10년 주기 폭설’ 대비…제설제 대량 확보

기사승인 2019. 11. 16.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가 거의 10년 간격으로 폭설이 내리는 현상을 고려해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시에 따르면 5년 평균 사용량의 180% 이상의 제설제를 확보하기로 했다.

9년 전 폭설 당시 확보해뒀던 제설제가 부족했던 점을 고려한 것이다. 2010년 당시 제설제 확보량은 2만2320톤이었으며 최종 사용량은 4만5328톤이었다.

시는 또 미화원 2111명 등 총 5301명을 제설 인력으로 투입시킬 계획이다. 이들은 총연장 8217km의 도로를 대상으로 총 5단계 체계의 비상 근무에 들어가게 된다.

시가 이 같이 대비하는 이유는 약 10년 주기로 폭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서울의 하루 최대 적설량은 1981년 1월1일 17.8㎝, 1990년 1월31일 14.2㎝, 2001년 2월15일 23.4㎝, 2010년 1월4일 25.8㎝ 등으로 파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