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신가전 고객 자문단 초청 워크숍 개최…“아이디어 지속 발굴”

LG전자, 신가전 고객 자문단 초청 워크숍 개최…“아이디어 지속 발굴”

기사승인 2019. 12. 09.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2
LG전자가 지난 6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한 신(新)가전 고객 자문단과의 워크숍에서 고객 자문단이 LG전자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지난 6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신(新)가전 고객 자문단과 워크숍을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 참석한 40명의 고객 자문단은 LG전자의 융복합 연구개발(R&D) 역량과 사업 방향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장을 관람했다. 이어 박희욱 LG전자 H&A상품기획담당 상무 등과 간담회를 갖고 신제품 아이디어, 제품 개선 아이디어 등을 공유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7월 밀레니얼, X세대, 베이비부머 등 다양한 세대를 아우를 수 있도록 자문단 40명을 선정했다. 자문단은 지난 8월부터 새로운 가전을 기획하기 위해 매월 예정된 정기모임과 수시모임에 참석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제품의 콘셉트, 디자인 등을 평가했다.

LG전자는 디오스 광파오븐의 인공지능쿡 적용 제품 확대, 사용 편의성 강화 등 자문단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제품에 반영할 계획이다. 인공지능쿡은 LG 씽큐 애플리케이션과 클라우드 서버를 연동해 고객이 별도로 조작하지 않아도 간편식을 자동으로 조리할 수 있는 기능이다.

LG전자는 내년에도 신가전 고객 자문단 2기를 모집해 고객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품에 반영할 예정이다.

박 상무는 “고객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함으로써 LG전자 생활가전이 고객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하는 제품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