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정책위의장 김재원(상보)
2020. 08. 0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6℃

도쿄 25.7℃

베이징 34.1℃

자카르타 28.6℃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정책위의장 김재원(상보)

기사승인 2019. 12. 09.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심재철 의원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심재철 의원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 원내대표, 심 신임 원내대표, 황 대표,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연합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심재철 의원(5선, 경기 안양 동안을)이 9일 선출됐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거 결선 투표에서 총 106표 중 가장 많은 52표를 받아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강석호·이장우 의원조와 김선동·김종석 의원조는 각각 27표를 받았다.

원내사령탑에 오른 심 의원은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한 여러분들 미래에 대한 고심의 결단들이 모였다”면서 “겸허히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심 의원은 “오늘 당장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법, 예산안을 갖고 오후에 협상에 들어갈 것 같다”면서 “여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을 찾아가 ‘당장 예산안 추진 하려는 것을 멈추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은 안된다.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내대표와 한 조를 이뤄 출마하는 신임 정책위의장에는 3선의 김재원 의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이 뽑혔다.

앞서 1차 투표에서 심재철·김재원 조는 39표를 받았으나 과반을 득표하지 못해 결선 투표까지 치렀다. 강석호·이장우 의원조와 김선동·김종석 의원조는 1차 투표에서도 각각 28표를 얻어 결선에 올랐었다. 유기준·박성중 의원조는 1차 투표에서 10표를 얻어 탈락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