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베카’ 이창민 근황…“나쁘지만 이해되는 캐릭터 만들고 싶어”

‘레베카’ 이창민 근황…“나쁘지만 이해되는 캐릭터 만들고 싶어”

기사승인 2019. 12. 11.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겸 가수 이창민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이창민 인스타그램
뮤지컬 '레베카' 출연 배우 겸 가수 이창민이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6일 이창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상 나쁜 놈이지만 인간적으로 그의 입장은 이해가 되는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 아직도 분석 중 #레베카 #잭파벨 #이창민 #창파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창민이 한쪽 손가락을 얼굴에 갖다 댄 채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창민의 반가운 근황이 눈길을 끈다.

한편 이창민은 '레베카'에서 '잭 파벨' 역을 맡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