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류현진, ‘올 MLB’ 세컨드팀 선발투수 포함

류현진, ‘올 MLB’ 세컨드팀 선발투수 포함

기사승인 2019. 12. 11. 1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odgers Cardinals Baseball <YONHAP NO-1759> (AP)
류현진 /AP연합
류현진(32)이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이 선정한 ‘올 MLB’ 세컨드(두 번째)팀에 포함됐다.

MLB 사무국이 11일(한국시간) 발표한 ‘올 MLB’ 두 번째 팀에는 류현진을 비롯해 잭 그레인키(휴스턴 애스트로스), 잭 플래허티(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찰리 모턴(탬파베이 레이스),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이 선발진을 구성했다.

‘올 MLB’ 팀은 한해를 빛낸 포지션별 최고 스타로 구성됐다. 2019년 결산 올스타 팀이다. 미국프로풋볼(NFL)의 ‘올 프로’ 팀, 미국프로농구(NBA)의 ‘올 NBA 팀’을 본 떠 MLB 사무국도 올해 처음으로 올 MLB팀을 선정했다. 팬 투표 50%와 전문가 패널 50%를 합산해 올 MLB팀을 첫 번째 팀과 두 번째 팀을 뽑았다.

올 MLB 첫 번째 팀 선발 투수로는 양대 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 맥스 슈어저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이상 워싱턴 내셔널스), 그리고 자유계약선수(FA) 투수 최대어인 게릿 콜이 선정됐다.

앞서 미국 유명한 야구전문잡지인 베이스볼아메리카(BA)는 2019년 첫 번째 올스타팀의 선발 투수에 류현진의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은 콜, 벌랜더, 스트라스버그, 디그롬 등 우완 강속구 투수 4명과 함께 왼손 투수로는 유일하게 첫 번째 올스타팀의 선발 투수진을 구성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