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선거법 단호히 처리”…황교안 “몸이 부서져라 싸우겠다”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30.3℃

베이징 26.9℃

자카르타 31.4℃

이인영 “선거법 단호히 처리”…황교안 “몸이 부서져라 싸우겠다”

기사승인 2019. 12. 12. 1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과(왼쪽부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본회의가 열리면 단호하게 개혁법안, 민생법안, 예산 부수 법안의 처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13일 본회의를 소집해 선거법 개정안을 상정한 뒤 16일 새 임시국회를 소집해 표결 처리를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좌파 독재를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며 국회 본회장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 처리안건) 법안 처리와 관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내일 본회의를 열어 개혁 법안과 민생법안을 상정해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법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를 미뤘지만, 자유한국당은 끝내 협상을 외면했으며 농성을 선택했다"면서 "더 기다려도 대화와 타협만으로 오늘의 정국을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제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좌파 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며 전날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에 들어간 것에 대해 "국회의 민주적인 절차를 무시하고 뜻대로 안 되면 국회의 문을 닫아거는 것은 야당 독재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또 주말 예정된 한국당의 장외집회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콘크리트 바닥이 아닌 협상장"이라면서 "이제 아스팔트를 버리고 협상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끝까지 협상의 문을 열고 기다리겠다"고 했다.

반면 황교안 대표는 이날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협의체의 예산안 강행처리에 대해 "혐오스러운 결속이고 비열한 야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게 국민은 중요하지 않다"면서 "독재 연장에 눈먼 자들이 날치기로 국민 혈세를 도둑질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부정선거를 덮기 위해 민주주의를 파괴했다. 자신들이 저지른 공작선거를 덮기 위해 헌정을 밟았다"라며 "대한민국의 틈새에 끼여서 살아남기 위해 온갖 횡포를 다하는 세력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 4+1의 대국민 사기극은 이미 펼쳐지고 있다. 여기가 국회가 맞나. 여기가 대한민국이 맞나. 우리 국민은 언제까지 저들에 의해 고통받아야 하는가"라고 밝혔다.

끝으로 황 대표는 "대한민국이 벼랑 끝에 있다. 좌파독재세력의 횡포가 극에 달했다"면서 "결사 항전으로 맞서 싸우겠다. 지금 여기 국회에서, 몸이 부서져라 맞서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