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어제 서해발사장서 또 중대시험…전략적 핵억제력 강화”

北 “어제 서해발사장서 또 중대시험…전략적 핵억제력 강화”

기사승인 2019. 12. 14.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이 지난 7일에 이어 엿새 만인 13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단행했다.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의 방한 직전에 이뤄진 것이어서 미국의 태도 변화에 대한 더이상의 기대를 접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14일 담화를 통해 "2019년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되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특히 "최근에 우리가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연구성과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데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이번 시험의 종류와 의도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엿새 전 시험의 연장으로 단순한 인공위성용 발사체(SLV)보다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개발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대변인이 지난 7일 시험에 대해서는 "조선의 전략적 지위"라고만 언급했으나 이번엔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이라며 핵을 직접 언급했기 때문이다.


SLV와 ICBM은 추진로켓과 유도조정장치 등 핵심기술은 동일하며 탑재체가 위성이냐 탄두이냐만 다를 뿐이다.


정보당국은 이미 북한이 지난 7일 ICBM에 사용될 액체 연료 엔진을 시험했을 가능성 쪽에 무게를 뒀다.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이어 "우리 국방과학자들은 현지에서 당 중앙의 뜨거운 축하를 전달받는 크나큰 영광을 지녔다"고 말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시험 결과가 보고됐음을 시사했다.


이번 시험은 비건 대표의 방한을 하루 전날 두번째 중대시험을 강행하고 '핵'을 직접 언급했다는 점에서 북한이 대미 압박 수위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더욱이 북한이 최근 미국을 압박하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한 만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ICBM 시험발사를 강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