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핵전쟁 억제력’ 언급하며 엿새 만에 또 ‘중대 시험’…ICBM 가능성 촉각

북한 ‘핵전쟁 억제력’ 언급하며 엿새 만에 또 ‘중대 시험’…ICBM 가능성 촉각

기사승인 2019. 12. 15.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 첫 비핵화 방안합의, 동창리 시험장 영구폐쇄
동창리 엔진 시험장/연합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엿새 만에 또 중대시험을 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4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 대변인 발표를 통해 “지난 13일 오후 10시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됐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같은 장소에서 북한이 중대한 실험을 진행한 지 엿새 만이다. 이번에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시험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북한은 이번 두 번째 중대한 시험 이후 구체적인 시험 시간을 처음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보통 ICBM 1단 엔진이 3~5분가량 연소하는데, 이번에는 7분 시험을 했다는 것은 북한이 엔진 성능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7일 시험이 ‘1단 엔진 시험’을 한 것이라면, 이번에는 7분 가량의 긴 연소시간으로 볼 때 발사체 상부의 ‘2단 엔진 시험’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또한 북한이 이번 중대 시험 발표에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언급한 점도 ICBM 엔진 시험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험 사실을 전하면서 “최근 우리가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 연구 성과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더 한층 강화하는데 적용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도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에 진행한 국방과학연구시험의 귀중한 자료들과 경험 그리고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 위협을 확고하고도 믿음직하게 견제, 제압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또 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그대로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총참모장은 이번 담화로 미국의 핵위협을 제압하기 위한 전략무기개발 의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이에 북한이 다시 2017년처럼 ICBM 능력 고도화를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최근 북한에서 군사 간부의 위상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 점도 주목해야한다. 최근 박 총참모장이 김정은의 백두산 등정에 동행하고 담화도 계속 발표하며 전통적인 군사 간부의 위상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연말 시한을 앞두고 북·미간 기싸움이 극으로 치달으면서 북한이 군부의 위상을 높이고 ‘새로운 길’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북한에서 군부의 위상이 다시 높아지고 향후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더욱 고조될 것”이라며 “한국정부는 현재의 상황을 매우 심각하고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