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안부, 2020년 전자정부사업에 1076억원 지원

행안부, 2020년 전자정부사업에 1076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0. 01. 2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1일 민간기업 대상 전자정부지원사업 과제 설명회 개최
clip20200129090116
행정안전부 로고
정부가 올해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 구축,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구축 등 19개 전자정부지원사업에 1076억원을 투입하기로 한 가운데 사업 참여에 관심있는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

행정안전부는 31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2020 전자정부지원사업 설명회’를 열고 올해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 방향, 과제별 사업내용과 발주제도 등을 소개한다고 29일 밝혔다.

2020년 전자정부지원사업 예산 1076억원은 전년 대비 207억원이 증액된 것으로 과제당 평균 50억원이 넘는 대규모 사업이다.

국가 기준정보 관리체계 3차 구축 등 3개 공통 인프라 조성사업에 166억원 △클라우드 기반 건축행정시스템 재구축 등 6개 기존시스템 차세대 전환 사업에 379억원 △지능형 국민비서 서비스 구축 등 7개 최신 Trend 적용사업에 372억원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2차 구축 등 3개 사회문제 해결 지원사업에 133억원 등을 투자한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19개 사업 중 장기계속계약사업인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사업을 제외한 18개 사업에 대한 내용이 소개된다. 또한, 올해 개선내용을 중심으로 전자정부지원사업 관리방안과 정보화사업 발주제도에 대한 안내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과제별 담당자가 사업내용을 직접 설명한 후 질의응답을 통해 참가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을 통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신기술 기반의 디지털 정부혁신을 완성하겠다”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해 하도급지킴이 실시, 제안서 보상 등 다양한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