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영봉 칼럼] 김문수 자유통일당과 범보수 대통합

[김영봉 칼럼] 김문수 자유통일당과 범보수 대통합

기사승인 2020. 02. 13. 1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영봉 중앙대 명예교수 사진
김영봉 중앙대 명예교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정권심판’을 외치며 ‘죽으려고 하면 살 것’(死則生)이라는 결연한 각오로 정치 1번지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9일에는 새로운 보수당 유승민 의원도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국당과의 합당을 선언해 보수통합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과연 김문수 전 지사가 이런 보수통합의 물결에 합세해 보수대통합의 쓰나미를 만들어낼지 초미(焦眉)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전광훈 목사와 함께 유승민 새보수당과 통합하는 자유한국당에 반대해 이른바 ‘선명우파신당’으로서 자유통일당을 창당했다. 김 전 지사는 한국당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추진 중인 통합신당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김 전 지사는 누구나 다 아는 우파보수 ‘애국투사’다. 그는 선거 때마다 새 당을 창당하는 것을 반대하고 좌파들이 하는 것 이상으로 뭉치면서 싸우자고 주장해왔던 분이다. 그런 김 지사가 하필 반문(反文)과 친문(親文)이 생사를 거는 4.15 총선을 앞둔 이때 이런 거사를 한 것은 불가사의한 일이다.

올해 초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월 총선에서 승리해 역사에 단 한 번도 없었던 ‘사회적 패권 교체’마저 이뤄내겠다”고 선언했다. 그들의 사회적 패권 교체란 재벌, 특정 언론, 종교인, 왜곡된 지식인의 ‘개혁’을 의미한다고 한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미 정치·경제·사회의 패권을 다 장악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온다. 그럼에도 ‘사회적 패권 장악’을 기도하는 것은 차기 국회에서 민주당 ‘영구집권’의 법적·정치적 토대를 구축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만약 이리된다면 지금 그나마 존재하는 자유주의 사유(私有)영역이나 이견(異見)세력들이 이 땅에서 발을 붙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한국에서 언론, 정당, 투표 같은 것은 무의미해지며 국가는 사실상 단일정당·단일여론의 전체주의체제로 직진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따라서 4월 총선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국민이 사활을 걸고 지켜야하는 운명의 대전이다. 그러나 작금의 각종 여론조사, 집권당 정권의 거대한 ‘복지살포’ 등 모든 선거여건이 ‘여당압승’을 예시하고 있다. 따라서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유승민, 친박, 중도, 기타 어떤 표라도 다 긁어모아야 할 처지다.

이럴 때 한국당, 새보수당, 기타 세력이 과거 이념의 차이, 이익의 차이에서 벗어나 대통합을 선언한 것은 그야말로 보수우파 정치리더로서 시대적 책임과 지혜를 보여준 거사가 된다.

지금 한국당은 100여 명 국회의석을 가지는 제1야당이기에 우파·보수 세력의 유일한 희망이다. 그런 한국당은 대통합의 대의(大義)를 위해 제1야당의 기득권을 내려놓으려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당은 청장년 세대의 지지가 약하다. 일부 여론조사에서 30% 넘게 지지 정당이 없다고 응답할 정도로 보수 표 결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승민 세력은 작지만 이런 청·장년, 무당층을 끌어들이는 데 다소의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자유통일당의 취지가 아무리 아름답더라도 지금 보수 입장에서는 그런 우파정당의 창당 같은 여유를 부릴 시간이 없다. 당장 4월 총선에 한국당과 자유통일당, 두 보수정당이 등장하면 결과는 뻔하다. 보수의 대패와 민주당의 압승, 대한민국 자유주의의 패망이 기다릴 것이다. 김 전 지사가 이런 보수 패망의 주역이 되기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다. 4월 총선에서 보수대통합의 물결에 동참해 승리자의 길을 걸을 것인지 김 전 지사의 선택이 주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