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성태 의원 “총선 불출마, 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김성태 의원 “총선 불출마, 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기사승인 2020. 02. 15.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성태 의원<YONHAP NO-1895>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제공=연합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이 땅의 모든 세력들이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야 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정치여정을 내려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의 승리와 보수우파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이라며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당과 보수의 승리를 위해, 개혁공천, 반드시 이기는 공천을 만들어 줄 것을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에 요청한다”며 “김문수, 유승민, 조원진, 보수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당이 중도보수 대통합을 완성하고, 승리를 향한 힘찬 진군을 시작하는 이 시점에 스스로 나 자신을 불살라 ‘통합과 승리’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마지막 책무인 ‘통합의 완성’에 충실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2년 간 노동운동과 정치여정의 회생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노동자와 서민을 위한 정치, 우리당을 선도적으로 사회개혁에 나설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 자리를 빌어 못다 한 감사의 마음과 사과의 말씀을 함께 전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 딸과 관련해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딸의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 1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 의원은 “정치여정을 마치는 시점에 이르러 몸도 마음도 인간적으로 주체할 수 없을 정도의 피폐함에 시달리고 있다”며 “가족들과도 서로 살 부대끼며 인간답게 살아가고, 딸 아이에게 깊게 패인 상처에 대해서도 보다듬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은 정치공작과 정치보복, 사법농단, 검찰을 와해하고 권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무모한 시도를 그만둬야 한다”며 “국정농단과 국정파탄으로 또 다시 우리 국민에게 상처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에 처음 입성했다. 서울 강서을 지역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