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나라 위해 결단 내려달라”…김종인 “어려운 나라 위해 돕기로”(2보)

황교안 “나라 위해 결단 내려달라”…김종인 “어려운 나라 위해 돕기로”(2보)

기사승인 2020. 03. 26.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연하는 김종인<YONHAP NO-4438>
지난 1월 15일 오후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정치네트워크 시대전환 출범 기념 수요살롱에서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소 이사장이 ‘새로운 세대가 이끄는 정치가 필요하다’를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6일 4·15 총선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직을 전격 수락했다. 황교안 대표가 이날 김 대표를 만나 영입을 재차 제안하고 김 전 대표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구기동 김 전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서 “지금 나라가 어렵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기 위해 큰 결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영입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렵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냥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어려운 나라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와주기로 했다”면서 전격 수락 의사를 밝혔다. 특히 김 전 대표는 “현재 여론조사를 의식하지 말고 국민들이 현명하게 선택할 것으로 본다”면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간 김 전 대표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었다. 이달 초·중순까지만 해도 김 전 대표의 선대위원장 추대가 기정사실화했지만 양측의 이견으로 무산됐다가 통합당이 이날 영입을 재타진했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김 전 대표 영입을 알릴 예정이다. 김 전 대표는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거를 총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