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비례대표 현역 7명 제명…27일 미래한국당 입당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4℃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8℃

통합당, 비례대표 현역 7명 제명…27일 미래한국당 입당

기사승인 2020. 03. 26. 22: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당 현역 17명로 늘어나…지역구 3명 이상 추가 파견 주목
발언하는 심재철<YONHAP NO-2145>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미래통합당이 26일 현역 비례대표 의원 7명을 대거 제명했다. 제명된 의원들은 27일 비례대표용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이날 밤 9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김규환·김순례·김종석·문진국·윤종필·김승희·송희경 의원 등 7명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이들 7명의 제명안이 처리됐다. 이분들은 모두 한국당으로 가게 된다”며 “다른 건 논의한 게 없었다”고 말했다.

제명된 의원들이 27일 한국당에 입당하게 되면 한국당의 현역 의원 수는 17명이 된다. 이 경우 정당투표 용지에서 민생당에 이어 두번째 칸을 차지하게 된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

또 한국당이 현역 의원 20명을 확보해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얻으면 오는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을 50억원 이상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통합당에서 한국당으로 이적할 현역 의원이 추가로 나올지 주목된다. 당내에서는 윤상직·최교일·정종섭 등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 의원들의 추가 이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