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외 의학계, 코로나19 면역치료 시도…완치자 혈장 투여 추진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5.2℃

베이징 26℃

자카르타 24.6℃

국내외 의학계, 코로나19 면역치료 시도…완치자 혈장 투여 추진

기사승인 2020. 03. 27.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염병예방(손씻기,_기침예절)_포스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면역치료법 도입 논의가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개진되고 있다.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면역치료법이 대안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의학계에 따르면 중국 국가호흡기질환연구센터 연구팀은 지난달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 오브 메디신’에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19 환자 1099명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면역시스템을 관장하는 ‘T세포(T림프구) 결핍증’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T세포 결핍증은 환자의 상태가 나쁠수록 심해졌다. 연구팀은 중환자실 입원이 필요한 환자, 산소호흡기가 필요했던 환자, 사망한 환자 등의 입원 당시 평균 T세포 수가 1㎣당 700개로 정상인(1500∼4000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중국 우한시 통지의대 연구팀도 ‘랜싯 호흡기의학’ 최근호에 중환자실 치료를 받은 52명의 중증 코로나19 환자를 후향적으로 관찰한 결과, 4주 내 사망한 환자군(32명)의 T세포 수가 생존한 환자군(20명)에 견줘 상대적으로 더 적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T세포는 체내 면역 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도하게 분비돼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사이토카인 폭풍’과도 연관성이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동물모델에서는 T세포 수가 충분할 경우, 이런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키는 염증세포들을 T세포가 조절함으로써 치명적인 면역반응의 불균형을 막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T세포 조절 등 방식으로 체내 면역을 활성화하거나 과도한 면역을 억제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제넥신은 T세포를 증식시키고, 지속해서 기능하게 해주는 단백질(하이루킨-7)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사용하겠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임상시험을 신청했다.

회복된 환자의 혈장 등을 주입하는 방식도 검토되고 있다. 중국·영국·이탈리아 공동 연구팀은 국제학술지 ‘세포 사멸&분화’ 최신호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증식단계 및 경증에서는 ‘적응면역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이때 면역력을 증강해줘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초기 경증에는 면역증강을, 중증에는 면역억제를 통해 환자를 치료하면 효과적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면역을 조절할 수 있는 치료물질로 혈장, 인터페론, 비타민B3 등이 거론된다. 혈장 치료는 바이러스 항체가 형성된 완치 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방식으로, 국내에서도 정부가 임상시험 추진을 예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