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10일 오전11시 취임 3주년 특별연설...남은 2년 국정 구상 밝힐 예정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문재인 대통령, 10일 오전11시 취임 3주년 특별연설...남은 2년 국정 구상 밝힐 예정

기사승인 2020. 05. 10.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극복의지 거듭 천명...포스트 코로나 시대 구상 제시
20191217_3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추임 3주년 특별연설을 할 예정이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하고 있는 모습./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은 TV 등으로 생중계 되는 이 특별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대책과 이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방안 등 코로나19 관련 대응책과 앞으로 남은 임기 2년간 풀러가야 할 주요 국정과제 등에 대해 소상히 설명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넘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자는 ‘포스트 코로나’ 구상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연설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이번 연설에는 코로나19 사태를 어떻게 풀어갈지 총체적 계획이 담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해 5월 9일에는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경제, 사회, 외교·안보, 국내 정치 등 각 분야의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1주년에는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1년간 국정운영 성과를 담은 자료집과 문 대통령의 주요 행보와 메시지, 정책 성과를 화보 형태로 구성한 자료와 1년간 행보를 타임라인으로 정리한 자료 등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청와대 출입기자실이 있는 춘추관을 찾은 것은 취임 당일인 2017년 5월 10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 인선 발표 등 이번이 일곱 번째다.
96542290_2950487335239487_8837593392813703168_o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