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윤미향, 의정활동 하려면 의혹 털어내야

[사설] 윤미향, 의정활동 하려면 의혹 털어내야

기사승인 2020. 05. 17.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관련 의혹이 시간이 가면서 진정은커녕 확산되는 모양새다. 회계 부정과 위안부 할머니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이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을 감싸면서도 일각에선 문제가 커진다며 우려하고 있다. 윤 당선인의 의혹이 조기에 수습되지 않으면 국정 운영에도 부담이 될 것이란 이유에서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2018년 1억 원, 2019년 7억1천만원의 보조금을 받았는데 수입을 2018년 0원, 2019년 5억3천8백만원이라고 했다. 2018년에도 서울시에서 1억원을 받았지만 수익에서 누락했다. 정대협 역시 2018년과 2019년에 여성가족부에서 각각 3억3천만원과 3천만원을 지원받았는데 누락했다. 정의연은 “입력 오류”라고 했지만 오류를 수정한 회계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작년 1월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 2억2천7백여 만원이 들어왔는데 장례식 등으로 9천7백여 만원을 쓰고, 나머지 1억4천여 만원의 용처가 분명치 않다고 한다. 조의금으로 탈북종업원 북송,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철회, 삼성 노조 설립, 제주 해군기지 반대, 양심수 석방 등의 활동하는 단체에 200만원씩 기부했는데 목적이 합당한지도 논란이다.

당선인이 대표였던 정대협이 안성의 위안부 할머니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펜션처럼 운영하며 술자리와 삼겹살 파티를 열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쉼터는 정대협이 2012년 7억5천만원으로 매입했다. 지난달 위안부 이용수 할머니의 윤 당선 비판 후 해당 건물을 헐값인 4억2천만원에 팔았다고 한다. 매각 배경에 관심이 쏠리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을 감싸는 듯한 모습인데 옳지 않다. 회계 관련 진실을 밝혀 잘못한 것은 처벌하고, 미비한 것은 보완하는 게 국정에 도움이 된다. 그래야 정의연의 30년 활동도 폄훼되지 않는다. 윤 당선인은 검찰에 고발된 상태라 의혹을 털지 않고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기는 큰 부담이 따를 것이다. 윤 당선인은 어떤 처신이 자신과 시민단체, 당에 부담을 주지 않을지 잘 판단하기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