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미향 사퇴하라” 야권 공세속 여권서도 회의론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윤미향 사퇴하라” 야권 공세속 여권서도 회의론

기사승인 2020. 05. 18.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미향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연합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정의기억연대 쉼터 매입 과정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더는 감싸기 어렵다는 기류가 흐른다. 지도부도 여론의 추이를 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은 이사장을 지낸 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에 이어 위안부 피해자 쉼터의 조성과 운영에 문제가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18일 윤 당선인 논란에 대해 “당과 깊이 상의하고 있다”면서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워낙 여론 지형이 좋지 않다”면서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 해명,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아마 어려운 상태로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수사가 굉장히 속도감 있게 계좌나 통신 추적 등을 포함해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본인이 오늘(18일) 중에 분명한 소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당선인은 이에 대해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데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면서도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윤 당선인은 “앞으로 의정 활동을 통해서 (증명할테니)잘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아버지가 주택을 관리하면서 관리비를 받은 부분에 대해선 “사려 깊지 못했다고 대외적으로 천명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주변 시세보다 비싸게 쉼터를 매입했다는 주장에 대해 윤 당선인은 “비싸게 매입한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면서 “건축 자재의 질 등을 봤을 때 저희들 입장에서는 타당했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민생당 등 야권은 윤 당선인의 사퇴를 압박했다.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경기 안성의 쉼터를 시세의 2∼3배에 매입했고 이 거래를 중개한 사람이 이규민 민주당 당선인(경기 안성)으로 윤 당선인과 부당거래 의혹이 있다는 게 통합당의 주장이다. 곽상도 통합당 의원은 “할머니들은 쥐꼬리만큼 도와주고 뒤에서 잇속을 챙겨간 인간들”이라고 비판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정부 보조금과 국민이 모아준 소중한 성금을 사적 용도로 빼돌리고 유용했다면 일본강점기 독립군 군자금 빼돌린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정부 지원금으로 명품가방을 샀다는 일부 유치원에 들이댄 잣대와 정의연에 들이댈 잣대가 달라선 안 된다”면서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이연기 민생당 대변인은 “어설픈 진영논리 뒤로 숨거나 적당히 덮고 지나갈 단계는 지났다”면서 “윤 당선인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고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