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에 “논리 정연,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 통하지 않아”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30.6℃

베이징 0℃

자카르타 31℃

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에 “논리 정연,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 통하지 않아”

기사승인 2020. 05. 25. 2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지원 페이스북
 박지원 민생당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에 대해 

25일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용수 할머님의 기자 회견 내용 생중계를 시청했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박 의원은 "먼저 원고도 보지않고 어떻게 저렇게 논리 정연하게 정리해 말씀하실까 놀랐습니다.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에서 수사로 밝혀 처벌받아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씀하십니다. 위안부와 정신대의 구분, 여성과 위안부 문제, 한일 학생들 교류와 교육을 통해 미래로 나아갈 것, 반드시 일본의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시는 모습에 숙연한 마음입니다. 이용수 할머님! 힘내세요"라고 적었다.

앞서 이 할머니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후원금 논란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할머니는 정의연의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 내가 왜 팔려야 하나”라며 분노했다.
 
또한 윤 당선인 등을 향해 “검찰에서 꼭 죄를 물어 벌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