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어부산, 탑승구 앞 자동 손 소독기 비치... 보건 안전 제도 확대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에어부산, 탑승구 앞 자동 손 소독기 비치... 보건 안전 제도 확대

기사승인 2020. 05. 25.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어부산
에어부산 승객이 탑승 전 탑승구 앞에 비치된 자동 손 소독기로 손소독을 하고 있다./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5일부터 국내 전 공항 지점 탑승구에 자동 손 소독기를 비치한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27일 국적 항공사 중 처음으로 국내 전 공항 지점 탑승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비치, 자체 발열 검사를 시행한 데 이어 자동 손 소독기까지 비치하며 기내 감염에 대한 탑승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에어부산은 공항 도착 후 발권·탑승에 이르는 전 과정의 절차도 완벽한 감염 방지를 위해 전면적으로 개선한다. 먼저 공항 발권 카운터 앞바닥에 1m 간격으로 표시해 발권 카운터 손님 간 거리두기를 실시하며, 탑승 전 손 소독 시행, 셀프 탑승권 인식, 기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25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에 실시하고 있는 기내 가운데 좌석 비우기, 기내 다중이용시설물 상시 소독 등의 제도도 더욱 면밀하게 실시해 기내에서의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에 따르면 열화상 카메라 비치 이후 탑승지연과 번거로움 없이 전 탑승객에 대한 발열 검사가 가능해졌으며, 조업사 소독업 등록 이후에는 더욱 적극적으로 기내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기 이용과 선택에 대한 기준이 변화될 것으로 판단해 기내 감염 예방을 경영의 중요한 축으로 준비할 계획”이라며 “에어부산 손님들께서 항공권 발권부터 목적지에 도착하는 순간까지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