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뇨약서 발암 추정물질 검출…31개 품목 판매 중지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당뇨약서 발암 추정물질 검출…31개 품목 판매 중지

기사승인 2020. 05. 26.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국내 유통되던 '메트포르민' 성분의 당뇨병 치료제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 물질이 검출돼 판매 중지됐다.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당뇨병 치료제인 '메트포르민'의 국내 유통 원료 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검사한 결과 국내 제조 31품목에서 발암 추정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돼 제조·판매를 잠정적으로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원료의약품에서는 기준을 초과하는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

식약처는 "다만,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된 31품목에 대한 인체영향평가 결과 추가로 암이 발생할 가능성은 10만명 중 0.21명으로, 해당 제품을 복용한 환자에게 추가 암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의·약사 상담 없이 임의로 해당 당뇨병 치료제 복용을 중단하지는 말라고 당부했다.
잠정 제조 및 판매 중지 당뇨병 치료제 31개 품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