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침입자’ 송지효 “연기 변신? 캐릭터 위해 최선 다했다”‘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33.4℃

베이징 33.8℃

자카르타 30.6℃

‘침입자’ 송지효 “연기 변신? 캐릭터 위해 최선 다했다”‘

기사승인 2020. 05. 27.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침입자, 인사말하는 송지효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송지효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침입자’ 배우 송지효가 연기 변신을 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침입자’의 언론 시사회가 27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감독 손원평을 비롯해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이날 송지효는 “욕심이 났던 시나리오였고 캐릭터였다. 영화를 보고 나니 많이 후회가 된다. 영화를 봤지만 저보다 김무열의 연기가 멋있어서 깜짝 놀랐다. 내가 조금 더 잘했으면 대립 관계가 더 부각됐을 것 같아 아쉬운 부분이 보였다. 하지만 그동안 해오지 않았던 캐릭터라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6월 4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