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내년 특수고용노동자 고용보험 추진”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0.8℃

베이징 33.1℃

자카르타 29.8℃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내년 특수고용노동자 고용보험 추진”

기사승인 2020. 05. 27.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내 보험설계사, 골프장 캐디 등 확대 위한 법개정 완료 할 것"
기자간담회 하는 김연명 신임 청와대 사회수석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연합뉴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27일 보험설계사, 골프장 캐디 등 9개 업종의 특수고용노동자가 고용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내년까지 법 개정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이날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 강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의 고용안정 대책에 대해 설명하며 이 같은 계획을 소개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수석은 정부가 고용보험 적용 범위를 오는 11월 시행에 들어가는 문화예술인(7만5000명)을 시작으로 연내 보험설계사, 골프장 캐디 등 특수고용자(63만명)까지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수석은 자영업, 무급가족종사자(680만명)까지 고용보험 확대를 위한 기반마련도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자영업자로 고용보험 대상을 확대하기 전에 1인 자영업자나 프리랜서에 대한 가입 기반을 만들고 이를 위해 소득과 징수체계를 파악하기로 했다.

김 수석은 “그동안 일자리의 질적·양적 향상, 고용 안전망 맞춤형 지원 등에서 성과가 있었는데 코로나19로 과제가 더 많아졌다”며 “고용보험과 취업 지원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고 홍정민 원내대변인 등이 전했다.

김 수석은 ‘비대면 진료’에 대해 “제한적 범위에서 진료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며 목적은 공공보건 증진”이라며 “영리화나 산업화 목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수석은 지난 13일 민주당 당선인 혁신포럼 강연에서도 원격 의료 검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