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선 야심작 ‘G90’ 갈아탄 이재용…삼성-현대차 협력강화 상징?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30.6℃

베이징 0℃

자카르타 31℃

정의선 야심작 ‘G90’ 갈아탄 이재용…삼성-현대차 협력강화 상징?

기사승인 2020. 05. 27.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네시스 G90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야심작으로 꼽히는 제네시스 G90. /제공=현대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업무용 차량을 최근 현대차의 제네시스 G90으로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소환 조사 출석과 귀가시 업무용 차량으로 제네시스 G90을 이용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07년 전무시절부터 9년 간 업무용 차량으로 현대차의 에쿠스를 이용하다가 2015년 쌍용차의 ‘체어맨’으로 교체했다. 당시 삼성그룹의 부회장들은 수입차를 포함해 배기량 4500㏄가 넘는 차종 중 원하는 모델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었는데 2억원대의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대신 절반 가격의 쌍용차 체어맨을 선택한 점도 주목받았다.

이 부회장이 업무용으로 이용하던 체어맨은 지난달 한 자동차 거래 플랫폼에 올라와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이 부회장은 2018년부터 제네시스 EQ900으로 갈아탄 뒤 이번엔 다시 제네시스 G90으로 업무용 차량을 바꾼 것으로 관측된다. G90은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야심작이기도 하다.

이 부회장이 업무용 차량으로 G90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재계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와 현대차그룹 간의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 정 수석부회장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만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논의한 바 있다.

이재용 정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1월 2일 열린 신년회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