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쿠팡 인천 물류센터서 40대 계약직 근로자 쓰러져 사망…사인 확인 중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쿠팡 인천 물류센터서 40대 계약직 근로자 쓰러져 사망…사인 확인 중

기사승인 2020. 05. 28. 1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쿠팡 물류센터 /연합
쿠팡 인천 물류센터에서 일하던 40대 계약직 근로자가 화장실에서 쓰러져 숨졌다.

28일 인천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인 27일 오전 2시 40분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쿠팡 인천 물류센터 4층 화장실에서 40대 남성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근로자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구급대는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일어나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화장실에서 동맥 경화 등으로 쓰러져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쿠팡 인천물류센터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부천 물류센터와는 다른 센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