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현진 건대병원 교수, 레이저 이용 새로운 결막낭종 제거술 개발

신현진 건대병원 교수, 레이저 이용 새로운 결막낭종 제거술 개발

기사승인 2020. 05. 28.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현진 교수
신현진<진> 건국대학교병원 안과 교수가 세극등 현미경을 이용한 레이저 결막낭종 제거술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4월 SCI급 국제학술지인 ‘각막(Cornea)’에 게재됐다.

28일 병원 측에 따르면 신 교수가 개발한 새로운 치료법은 결막에 점안 마취제를 1~2 방울 떨어뜨린 다음 보라색 마킹펜으로 낭종 표면을 칠한 후, 바늘(26게이지 니들)로 결막과 낭종을 절개 한다. 이어 낮은 에너지의 레이저(아르곤 레이저)를 조사하는 방법으로, 전체 시술 시간은 2분 여로 짧다.

새로운 레이저 결막 낭종 제거술의 장점은 수술실이 아닌 외래에서 시행이 가능해 환자의 수술 부담을 줄이고, 기존 외래에서 시행하던 낭종천자술에 비해 치료 성공률이 82.4%로 높다는데 있다.

신 교수는 “레이저는 주로 적색 계통에서 에너지 흡수가 극대화 되는데 결막은 무색의 투명한 조직으로 레이저가 거의 흡수되지 않는 조직”이라며 “새 치료법은 결막 표면의 염색을 통해 레이저의 흡수를 극대화해 적은 에너지의 레이저로도 통증없이 안전하고 빠르게 주변 조직 손상을 최소화 해 낭종을 제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눈은 동공과 홍채로 이뤄진 검은 자위와 결막에 덮여 있는 흰 자위로 구성돼 있다. 결막낭종은 눈의 흰자위에 생긴다. 조직의 바깥 쪽에 있어야 할 결막 세포가 안 쪽으로 들어가 그 자리에 둥근 낭(주머니)을 만드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연간 1만3860명이 진단을 받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원인은 눈의 염증이나 외상, 감염, 수술 등으로 알려져 있으나 자연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크기가 작은 경우 특별한 증상 없이 사라지기도 하지만 크기가 큰 경우에는 눈에 뭐가 들어간 것 같은 이물감이 느껴지며 눈에도 띄어 미용적인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