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북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확대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6.2℃

베이징 31.9℃

자카르타 33℃

전북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확대

기사승인 2020. 05. 29.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북은행은 새만금개발공사·전북신용보증재단과 협약해 전북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00억원 한도로(전북은행 7억원 특별출연) 기존 운용 중인 “공공기관 상생협력 협약보증 지원사업 업무협약”에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을 추가지원 한다고 29일 밝혔다.

전북은행은 업체당 최대 2억2천만원 한도로 1년 거치 7년 분할상환 또는 거치기간 없이 8년 분할상환, 금리 최저 2.14% ~ 최고 2.54%(변동금리)수준을 지원한다.

이번 추가된 지원대상은 3개월 이상 전북 도내 소재 업체로 매출액이 10%이상 감소한 업체와 은행이 추천하는 군산국가산업단지, 군산2국가산업단지, 군산자유무역지역 입주기업이다.

전북은행 임용택 은행장은 “이번 지원은 지속적인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유동성 부족, 매출감소에 따른 결제자금 부족, 종업원 급여, 고정지출 등 경기침체와 내수부진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경영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출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전북은행 영업점 및 고객센터 또는 전북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