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크린토피아, 빨래방 업계 첫 900호점 돌파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4.9℃

베이징 21.2℃

자카르타 25.4℃

크린토피아, 빨래방 업계 첫 900호점 돌파

기사승인 2020. 05. 29.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이태이 크린토피아 수도권 서부팀 팀장과 크린토피아 코인워시 성북장위동점 점주가 29일 크린토피아+코인워시 성북장위동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크린토피아
크린토피아는 29일 서울 성북구에 빨래방 업계 최초로 900호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에 위치한 900호점은 ‘세탁편의점’과 ‘24시간 코인빨래방’의 장점을 합친 유무인 매장으로 물 빨래부터 드라이크리닝까지 다양한 세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세탁멀티숍이다. 여타 빨래방과 달리 점주가 상주하고 있기 때문에 물빨래부터 드라이크리닝까지 한 곳에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2009년 셀프 빨래방과 세탁 편의점을 결합한 ‘크린토피아+코인워시’ 1호점을 론칭한 크린토피아는 2013년 100호점, 2016년 300호점, 2018년 500호점, 2019년 800호점을 돌파했다.

크린토피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과 점주들에게 귀 기울여 보다 나은 세탁 서비스와 체계적인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