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프듀 순위조작’ 안준영에 징역 2년…“범행에 적극 가담한 책임 커”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법원, ‘프듀 순위조작’ 안준영에 징역 2년…“범행에 적극 가담한 책임 커”

기사승인 2020. 05. 29.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범CP 징역 1년8개월…보조PD·기획사임직원 등 6명 벌금형
영장심사 마친 프듀X 안준영 PD<YONHAP NO-2330>
안준영 엠넷 프로듀서가 지난 달 11월 생방송 투표 조작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연합
엠넷(Mnet) ‘프로듀스(프듀)’ 시리즈 문자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 프로듀서(PD)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29일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PD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여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PD와 함께 기소된 김용범 총괄 프로듀서(CP)에게도 징역 1년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들과 함께 기소된 이모 보조 PD와 기획사 임직원 5명에게는 500만~10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안 PD는) 순위조작 범행에 메인 프로듀서로 적극적으로 가담한 점에서 피고인의 책임이 절대 가볍지 않다“며 ”대중 불신에도 큰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시청자의 투표 결과를 그대로 따를 경우 성공적인 데뷔가 어려울까 우려한 점과 향응을 대가로 한 실제 부정행위가 인정되지 않은 점, 수사에 협조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김CP에 대해 ”프듀 101 CP로 방송에 대한 지휘·감독 책임이 있음에도 휘하의 PD를 데리고 (조작을) 모의했다는 점에서 책임이 중하다“며 ”직접 이익을 얻지 않고 문자투표 이익을 모두 반환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안PD 등은 프듀 시리즈를 통해 데뷔 멤버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득표수를 조작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안PD는 지난해부터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서 여러 차례에 걸쳐 수천만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는다.

안 PD 등은 그동안 재판에서 순위 조작 등 혐의는 대부분 시인하면서도, 개인적인 욕심으로 한 일이 아니며 부정한 청탁을 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안PD는 방송을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를 들러리로 생각했다”며 징역 3년과 추징금 약 3700만원을 구형했다. 아울러 김CP에게는 징역 3년, 이 보조PD와 기획사 임직원들에게도 징역형을 구형한 바 있다.

당시 안PD는 최후변론에서 “과정이야 어찌 됐든 결과가 좋아야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습생들과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을 거로 생각했다”며 “저 자신이 너무나 한심하고 원망스럽다. 시청자분들, 회사 관계자분들, 그리고 그 누구보다도 연습생분들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