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명숙 사건 증인 ‘검찰 위증교사’ 주장…檢 “위증교사할 아무런 이유 없어”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한명숙 사건 증인 ‘검찰 위증교사’ 주장…檢 “위증교사할 아무런 이유 없어”

기사승인 2020. 05. 29. 2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檢 "증언 자발적이었다는 것은 증인신문조서만 읽어보면 누구라도 알 수 있어"
'한명숙 사건' 여권서 재조사 촉구<YONHAP NO-2871>
한명숙 전 총리가 2015년 8월24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인사를 한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연합
한명숙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과 관련해 당시 검찰 측 증인이었던 최모씨가 “검찰의 ‘위증교사’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법무부에 진정서를 냈다는 취지의 KBS 보도를 두고 검찰 측이 “최씨의 자발적인 진술이었다”며 “한 전 총리 유무죄와 관련 없는 증인에 대해 검사가 위증을 교사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적극 반박했다.

29일 KBS는 “한 전 총리 사건 1심 재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던 최씨가 당시 검찰의 위증교사가 있었다고 폭로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최씨는 고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동료 재소자로 현재 자신의 다른 범죄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앞서 그는 한 전 총리 재판에서 “한 전 대표가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줬다고 구치소에서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증언한 인물이다.

이날 KBS는 최씨가 입장을 바꾼 것과 관련해 그가 이제라도 진실을 밝히기로 마음먹었으며 한 전 대표와 함께 수감된 또 다른 동료 수감자인 한은상씨와 같이 검찰 수사의 위법성을 주장해 최씨의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그러나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당시 수사팀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최씨에게 거짓 증언을 시킨 사실이 없으며 최씨의 자발적인 진술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증인에게 검사가 위증을 교사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수사팀 측은 “최씨를 회유해 거짓 증언을 시킨 사실이 절대 없다”며 “최씨는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자발적으로 진술했고, 자세한 내용은 증인신문조서에 모두 기재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증인신문조서에서는 수사팀은 모르고 최씨만 알 수 있었던 내용, 최씨가 한 전 사장과 대질하는 과정에서 한 전 사장이 허위 주장을 강하게 반박하는 내용, 자신이 자발적으로 진실을 말한다고 진술하는 내용 등이 다수 기재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씨의 증언이 자발적인 것으로 사실에 부합한다는 것은 해당 증인신문조서만 한번 읽어보면 누구라도 쉽게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사팀 측은 검사가 최씨 등을 회유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최씨 등 재소자들의 증언은 한 전 대표의 진술번복 경위에 관한 진술일 뿐, 한 전 총리의 유죄인정의 증거로 사용되지 않은 증거”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 전 총리 판결문 어디에도 이들의 증언이 언급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한씨와 최씨는 당시에도 검찰에 정보를 제공할 것이 있다면서 서울중앙지검 여러 부서를 수사협조 명목으로 수시로 검사실을 드나들던 사람들로서, 한 전 대표의 진술번복 경위를 자발적으로 진술하고 있었기 때문에 검찰이 특별히 이들을 회유하거나 협박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특히 최씨는 많은 기자들이 지켜보는 공개법정에서 국내 유수의 변호인단의 반대신문에도 불구하고 한 전 대표와 대질해 나가면서 (수감 당시) 한 전 대표로부터 직접 듣지 않고는 검사가 전혀 알 수 없었던 생생한 이야기를 자발적으로 증언했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수사팀 측은 “현재 중형을 선고받고 장기간 복역 중인 두 사람이 최근 같은 시기에 같은 맥락으로 객관적 사실과 명백히 다른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는 점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