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2800호 모집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3.7℃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4℃

서울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2800호 모집

기사승인 2020. 06. 01.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저소득층·신혼부부 신청 가능
clip20200601122947
서울시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세부 지원 기준.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기초생활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등 저소득계층과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위해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입주자 2800호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중 2500호는 저소득층에, 300호는 신혼부부에 돌아간다.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은 입주대상자가 거주를 원하는 주택을 골라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신청하면 공사가 전세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다시 입주 대상자에게 재임대하는 방식이다.

저소득층은 공사로부터 가구당 9000만원 이내로 전월세 보증금 95%를 저금리로 지원받는다. 9000만원 초과분과 나머지 5%는 입주자가 낸다. 저소득층의 경우 1순위는 생계·의료수급자, 한부모가족, 주거지원시급가구,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70%이하인 장애인, 고령자다.

신혼부부는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의 70% 이하(배우자가 소득이 있는 경우 90% 이하)면 전세 보증금 3억원 안에서 1억2000만원 이내로 지원받을 수 있다. 가구당 월평균소득이 100% 이하(배우자가 소득이 있는 경우 120%이하)면 전세 보증금 6억원 안에서 2억4000만원 이내로 지원받는다.

대상 주택은 전용면적 85㎡ 이하 규모(1인 가구 60㎡ 이하)의 전세주택과 보증부월세주택(반전세)으로, 전세보증금 또는 보증부월세의 기본 보증금과 전세전환보증금의 합이 2억2500만원(신혼부부 최대 6억원)이내인 주택이면 된다.

기본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입주 자격조건을 충족할 시 최대 20년까지, 월평균소득이 100% 이하(배우자가 소득이 있는 경우 120%이하)인 신혼부부는 최대 10년간 살 수 있다.

시는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 이날 기준 서울에 주민등록이 된 무주택 세대구성원을 대상으로 거주지 주민센터를 통해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지원 신청을 받는다.

입주 대상자는 신청마감일로부터 약 3개월 뒤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