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민주당, 윤미향 감싸기 급급…약점 잡혔나?”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5.7℃

베이징 22℃

자카르타 27.6℃

통합당 “민주당, 윤미향 감싸기 급급…약점 잡혔나?”

기사승인 2020. 06. 01.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조 추진해 진실 밝히고 퇴출시킬 것"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YONHAP NO-4616>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미래통합당이 후원금 유용 의혹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윤미향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윤미향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윤 당선인의 지난달 29일 기자회견과 관련, “참으로 안쓰럽고 눈뜨고 봐주기 어려울 지경”이라며 “윤미향 씨가 한 말이 거짓말인지 아닌지 탐지기도 필요 없이 옷을 흥건히 한 땀에서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윤 씨가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고,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하지만 민주당은 당에 손해가 될 것을 뻔히 알면서도 지도부부터 모두 나서 옹호하고 지키기에 급급하고 있다. 그 속내가 궁금하다”며 “서로 바깥에 알려져선 안되는 비밀을 공유한 건지 왜 저렇게 지키려 하는지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윤 씨를 공천한 민주당은 책임을 져야 할 입장인데 침묵하고 있다. 국민들의 힘으로 윤 씨를 퇴출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국민들과 싸워보자는 마음을 가진 모양”이라며 “21대 국회가 열리면 국정조사를 추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국회의원에서 퇴출시키는 노력을 가열차게 할 것”이고 강조했다.

황보승희 의원도 “민주당이 윤 씨를 감쌀 수 밖에 없는 특별한 사유가 있는지 묻고 싶다”며 “당이 말하지 못할 빚을 진 게 아니라면 윤 씨가 민주당의 치명적인 약점이라도 잡고 있는건지 묻고 싶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TF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윤미향 주변에 가면 돈이 거저 생기는 것 같다. 이번에는 국회의원 되고 나서 보좌관, 비서관 자리까지 막 생기고 있다”며 “사죄하거나 잘못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고 주변 사람들이 돈 잔치를 벌이고 새로운 자리를 챙겨 영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