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달아오르는 당권 경쟁…이낙연·김부겸 전대서 ‘대선 전초전’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민주, 달아오르는 당권 경쟁…이낙연·김부겸 전대서 ‘대선 전초전’

기사승인 2020. 06. 01.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21대 국회 첫 출근<YONHAP NO-212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21대 국회 첫 출근을 하고 있다.(사진 좌측)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5월 18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사진 우측)/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권 도전에 결심을 굳힌데 이어 김부겸 전 의원이 당권 도전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 의원과 홍영표 의원, 우원식 의원의 3파전이 예상됐지만 김 전 의원이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하면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유력 대선 주자인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이 당권 도전에 뜻을 보임에 따라 오는 8월 전당대회는 대선 전초전으로 흘러갈 것으로 관측된다.

이 의원은 전대 출마 선언 시기를 고심 중이다. 이미 출마는 기정사실화한 만큼 출마 선언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타이밍’을 노리는 것으로 보인다.

4·15 총선 과정에서 대선 출마를 공언해 온 김 의원은 대구 수성갑에서 낙선한 이후 당권을 거치지 않고 대권으로 직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최근 김 의원 주변에서 당권을 거쳐 대권으로 가야한다는 기류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의 독주에 견제 심리가 발동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호남기반의 이 의원과 영남기반의 김 전 의원의 대결이 형성되면 지역 구도가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다.

송영길 의원은 이 의원 출마 의사에 따라 불출마 입장을 밝혔고, 홍 의원과 우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의지를 고수하고 있다.

당 내에서는 지도부 선출 규정, 이른바 전당대회 룰을 손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대권 도전 의사가 있는 사람은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될 경우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대선 1년 전인 내년 3월에 사퇴해야 한다. 임기가 7개월에 불과한 셈이다.

대표와 별도 선거로 선출되는 최고위원의 2년 임기 보장안이 거론된다. 내년 3월 대표가 나가면 최고위원은 자리를 지키고 잔여 임기를 채울 대표만 뽑자는 것이다.

다만 집권여당이 특정주자를 밀어주기 위해 전대룰을 바꾸게 되면, 원칙을 저버렸다는 비판은 피하기 힘들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