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진, 코로나19 긴급 항공화물 운송 참여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한진, 코로나19 긴급 항공화물 운송 참여

기사승인 2020. 06. 01. 1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진 인천-나리타 항공화물 특별 전센기 운송 참여 모습
인천~나리타 항공화물 특별 전세기 운송 참여 모습./제공=㈜한진
한진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나리타 특별 전세기 항공화물 운송에 참여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4월 수출입기업 항공화물 수요를 조사한 뒤 중국과 인도네시아에 특별 전세기 2대를 긴급 편성했다.

이번 2차 전세기 편성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무역협회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공동으로 참여했으며 인천~나리타 대한항공 특별 전세기 운항에 ㈜한진은 항공화물 운송사로 참여했다.

특별 전세기 1대에는 다양한 중소 수출입기업의 전자상거래 물량 및 기계류 등 약 17톤이 적재돼 지난달 29일 오전 10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나리타공항에 오후 12시 20분경 도착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으로 특별 전세기 요금을 기준 운임의 75% 수준으로 낮춰 수출입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줬다.

한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중소 수출기업 지원 활동에 참여하게 되어 뜻깊고 이번 활동을 계기로 수출입기업의 해외 활동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당사가 보유한 항공물류 서비스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은 1994년 항공국제물류 서비스를 개시한 이래 대한항공 등 항공사, 해외 포워더와의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며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2019년부터 국제 우편물의 운송 및 조업 업무와 체코항공 화물 총판매대리점(GSA)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대한항공 등 국내 항공사 및 미얀마 등의 해외에서도 다양한 국제 항공사를 대상으로 항공물류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