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갑질폭행’ 양진호, 1심 판결 불복해 항소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23.4℃

베이징 23.5℃

자카르타 26.2℃

‘갑질폭행’ 양진호, 1심 판결 불복해 항소

기사승인 2020. 06. 02.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진호 회장 검찰 송치
폭행, 마약 투약,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2018년 11월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직원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음란물 불법유통을 주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회장의 변호인은 전날 담당 재판부인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이수열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양 회장에 대한 항소심은 수원고법에서 열리게 된다.

앞서 재판부는 양 회장이 2013년 12월 확정판결을 받기 전 저지른 혐의에 대해 징역 5년, 이후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2년에 추징금 195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양 회장은 2013년 12월 당시 저작권법 위반 방조죄 혐의 등으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은 바 있다.

경합범 중 판결을 받지 않은 죄와 판결이 확정된 죄가 있으면, 두 죄를 동시에 판결할 경우와 형평을 고려해 형을 선고한다는 형법 39조 규정에 따라 검찰은 같은 혐의를 분리해 구형했고 재판부도 각각 나눠서 선고했다.

양 회장은 2018년 12월5일 특수강간, 상습폭행,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지난해 7월 검찰은 양 회장에게 ‘웹하드 카르텔’을 통해 음란물 불법유통을 주도한 혐의, 자회사 매각 대금 등 회삿돈 167억여원을 빼돌린 혐의 등을 적용해 추가 기소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별도로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