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 본격 시행…열악한 지자체에 지원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 본격 시행…열악한 지자체에 지원

기사승인 2020. 06. 02.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주거복지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자체의 재건축부담금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3일부터 7월 12일까지 40일간 ‘재건축초과이익 환수법 시행령 및 환수업무처리지침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2일 밝혔다.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는 재건축사업에서 발생되는 초과이익을 환수해 개발이익의 사유화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합원 평균 이익이 3000만원을 초과할 경우 이익금액의 10~50%를 부과한다.

징수된 재건축부담금은 국가에 50%, 해당 광역 20%(세종·제주 50%), 해당 기초 지자체에 30%가 귀속된다. 국가 귀속분은 다음해에 지자체 평가를 통해 광역·기초 지자체에 각각 50%씩 배분된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말 헌법재판소의 재건축부담금 제도에 대한 합헌결정으로 재건축부담금 징수가 올해부터 본격화됨에 따라 마련하게 됐다.

기존의 5개 평가항목을 4개로 조정하고 평가항목별 가중치를 조정해 주거복지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자체에 재건축부담금이 더 지원되도록 했다.

주거복지센터 설치, 장기공공임대주택 및 청년주택 공급 등 주거복지 증진 노력에 인센티브를 주기 위해 가장 높은 가중치(45%)를 부여했다.

재건축초과이익 환수법 시행령 및 환수업무처리지침 일부개정안의 자세한 내용은 국토부 홈페이지를 참고해 확인할 수 있다. 의견이 있는 경우 국토교통부 주택정비과로 제출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