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페퍼저축은행, 비정규직 직원 34명 정규직 전환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7℃

베이징 22℃

자카르타 26℃

페퍼저축은행, 비정규직 직원 34명 정규직 전환

기사승인 2020. 06. 02.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오른쪽 첫 번째)가 본사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들에게 선물과 축하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 = 페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이 사내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3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페퍼저축은행의 ‘사람 중심’ 가치를 바탕으로 고용 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취지로 결정됐다. 지난 4월 말 기준 재직 중인 계약직 직원 중 34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페퍼저축은행은 2017년 70명, 2018년 35명, 2019년 16명씩 매년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킨 바 있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여파 때문에 고용불안을 걱정하는 직장인이 많다고 들었는데 페퍼저축은행은 고용 불안 없는 행복한 직장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따뜻하고 가족 같은 분위기의 금융기관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