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협, ‘코로나19 유행으로 동네의원 줄도산 위기’ 설문 결과 발표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1℃

베이징 22.1℃

자카르타 27.2℃

의협, ‘코로나19 유행으로 동네의원 줄도산 위기’ 설문 결과 발표

기사승인 2020. 06. 03.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의사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동네의원들이 줄도산 위기에 처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내과·소아청소년과·이비인후과 등 개원의 18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될 경우 의료기관 운영이 가능한 기간’에 대해 82%가 ‘1년 이내’라고 답했다. 이 중 ‘6개월 이내’와 ‘9개월 이내’라는 응답도 각각 35%와 5%였다. ‘3개월 이내’라는 응답도 22%나 됐다. 전체 46%는 ‘의료기관을 폐업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고, ‘직원 해고 등 내부 구조 조정을 이미 시행’한 경우가 25%, ‘시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가 33%였다.

코로나19 유행 후 환자가 줄어 매출도 감소했다. 내원 환자가 20~39% 감소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41%로 가장 많았다. 40~59% 감소 26%, 60~79% 감소 18%, 80% 이상 감소 7%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 52%에서 내원 환자가 4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내원 환자가 줄지 않았다는 응답은 1%에 그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