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쌍갑포차’ 황정음·최원영, 악귀 잡으려 함께 출격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4.5℃

베이징 0℃

자카르타 31.2℃

‘쌍갑포차’ 황정음·최원영, 악귀 잡으려 함께 출격

기사승인 2020. 06. 03. 2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603쌍갑포차_악귀를잡아라
‘쌍갑포차’ /사진=삼화네트웍스, JTBC스튜디오
‘쌍갑포차’ 황정음과 최원영이 악귀를 잡기 위해 출격한다.

3일 방송될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에서는 월주(황정음)와 귀반장(최원영)이 익숙한 포차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포차 영업을 위해 같이 장을 보고, 손님이 없을 땐 술 한 잔 기울이기도 하는 월주와 귀반장. “내외 분이 보기 좋네요”라는 손님의 한 마디에 월주는 팔을 걷어붙이고 발끈했고, 귀반장은 흐뭇한 미소를 짓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지만 남들 눈엔 정말 잘 어울리는 한 쌍이다. 이 가운데, 월주와 귀반장의 환상 호흡이 포차나 ‘그승’이 아니라 악귀 앞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귀신 잡는 반장’ 귀반장의 본업 복귀가 임박한 것일까.

공개된 스틸컷에는 지하주차장에서 무언가 보고 화들짝 놀란 월주와 심각한 귀반장이 포착됐다. 귀반장 손에 들린 붉은 구슬은 두 사람이 악귀를 잡기 위해 출격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다시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돌아온 귀반장과 눈 앞에서 그의 새로운 능력을 보게 된 월주의 반응이 흥미롭다. 지난 4회 방송 말미, 염부장(이준혁)의 부탁으로 악귀를 잡으러 나섰던 귀반장. 저승경찰청 엘리트다운 카리스마와 능력치를 보여주며 “귀반장, 이런 모습 처음이야”라는 폭발적인 반응이 일어난 바 있다. 매일 포차에서 구박을 받으면서도 열심히 양파를 까거나, 한강배(육성재)와 시시콜콜한 농담을 하는 모습만 보던 월주가 악귀 잡는 셰퍼트로 변신한 귀반장을 처음 접했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월주와 귀반장이 악귀를 잡으러 출격한다. 포차 영업도 접어두고 악귀 소탕에 나선 이유는 바로 5회 에피소드 주인공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시청자들은 알지만, 월주는 몰랐던 귀반장의 카리스마 넘치는 활약이 그려질 예정이다. 귀반장의 반전을 실시간으로 경험한 월주의 반응이 어떨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