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혼자산다’ 박나래 ‘월세 1000만원’ 거주 이유는…한강뷰 집으로 4번째 이사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나혼자산다’ 박나래 ‘월세 1000만원’ 거주 이유는…한강뷰 집으로 4번째 이사

기사승인 2020. 06. 04.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MBC '나혼자산다'에서 공개된 박나래의 이사간 새 집의 월세 가격이 화제다.

지난달 29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4번째로 이사한 한강뷰 집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박나래는 "자가가 아닌 월세"라고 밝혔으며 이사한 새 집은 한남동 헤렌하우스 인근 주택으로 전문가들에 따르면 월세 가격은 900~1,000만 원 선으로 파악됐다.


실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등의 지역에는 고가의 빌라 월세 매물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연예인들이 이 같은 고가의 월세를 선택하는 데는 세금 절감 효과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가주택일수록 보유세 등 세금 부담이 크기 때문.

또한 인테리어와 화려한 집 구조 등은 이에 뒤따르는 브랜드 협찬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연예인이라는 직업의 특성상 사생활 보호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당시 방송에서 박나래는 이사 간 새 집의 인테리어를 직접 하나씩 손수 바꾸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발리풍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식물과 각종 가구 등을 해외에서 직구로 구매하는 열정까지 보여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