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6일 대전현충원서 열리는 현충일 추념식 참석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0.8℃

문재인 대통령 6일 대전현충원서 열리는 현충일 추념식 참석

기사승인 2020. 06. 04.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상황 고려해 대전서 거행
전두환 친필 현판 '안중근체' 교체후 첫 공식행사
'안중근체'로 교체된 현판
창와대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있던 전두환 전 대통령 친필 현판이 철거되고 ‘안중근체’ 현판이 공개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대전현충원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를 주제로 열리는 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을 열고 “당초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행사를 개최하려고 했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수도권 방역이 한층 강화되는 상황을 고려해 장소를 대전으로 옮겼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참모들이 문 대통령에게 추념식 참석 여부를 문의했더니, 문 대통령이 대전에서 추념식을 하면 되지 않겠냐며 바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에 대한 추념식을 거를 수 없다는 것이 대통령의 판단이었다”며 “이번 추념식은 애국의 현장에서 나라를 지켜낸 평범하면서 위대한 국민의 어떠한 희생도 국가가 반드시 기억하고 책임지겠다는 의미를 담아 거행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국가도 잊지 않고, 대통령도 잊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강 대변인은 “지난달 국가보훈처가 대전현충원에 설치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 현판을 안중근 의사의 글씨체인 ‘안중근체’ 현판으로 교체한 뒤 이곳에서 열리는 첫 행사이기도 하다”며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