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너무 많은 사람 죽었다”…스웨덴 ‘집단면역’ 설계자, 뒤늦은 후회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7.5℃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4℃

“너무 많은 사람 죽었다”…스웨덴 ‘집단면역’ 설계자, 뒤늦은 후회

기사승인 2020. 06. 05.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FP 연합뉴스
스웨덴 '집단면역'의 설계자가 코로나19 방역 실패를 인정했다.

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 CNN 등에 따르면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중보건국 역학전문가는 이날 스웨덴 라디오에서 '너무 많은 사람이 예상보다 일찍 사망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망자 수를 줄일 방법이 있다면, 향후에는 이를 도입하는 방안을 고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텡넬은 "공중보건국은 코로나19가 노인요양시설에 이같이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우리는 노년층의 취약성을 알고 있었고, 감염 시 상당히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았다. 그러나 이 질병이 (노년층에) 이렇게 쉽게 전염될 줄도, 광범위하게 확산할지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스웨덴이 한 것과 다른 국가들이 한 것의 중간지점에서 행동하겠다"고 답했다. 

'집단면역'이란 공동체의 60% 이상이 질병에 감염 후 면역력을 갖게 되면 자체적으로 질병을 이겨낼 수 있다는 이론을 일컫는다.

스웨덴은 집단면역 전략으로 주변 유럽 국가들과는 다르게 봉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스웨덴의 한 외교관은 "단기적으로는 스웨덴이 고립됐다고 말해도 될 수준"이라며 "대중은 주변 국가 등이 비판적이라는 점을 깨닫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4일(현지시간) 기준 스웨덴 코로나19 사망자는 4542명(확진자 4만803명)으로, 덴마크(580명), 노르웨이(237명), 핀란드(321명)보다 최대 15배 이상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