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위아, 임직원 월급 1%씩 모아 전국 복지기관에 자동차 10대 선물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7℃

베이징 22℃

자카르타 26℃

현대위아, 임직원 월급 1%씩 모아 전국 복지기관에 자동차 10대 선물

기사승인 2020. 06. 05. 0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현대위아 임직원, 월급 모아 차량 10대 선물
현대위아 직원들이 5일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현대위아 본사에서 사회복지기관에 선물할 ‘DREAM CAR’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제공=현대위아
현대위아 임직원들이 급여를 매달 1%씩 모아 복지기관에 자동차를 기증했다.

현대위아는 지역 복지기관에 차량을 선물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DREAM CAR(드림카)’를 통해 10대의 차량을 전국 사업장 인근 복지기관에 기증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냉동탑차 1대와 승합차 6대, 장애인 차량 1대, 경차 2대 등 자동차 총 10대를 경남 창원시, 경기도 의왕·평택·안산시, 충청남도 서산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복지기관에 전달했다. 차량 전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전달 인원을 최소화해 진행했다.

현대위아는 임직원들의 자발적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1% 기적’으로 모은 약 2억7000만원으로 기증 차량을 구입했다. 1% 기적은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매달 모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현대위아는 1% 기적을 통해 모은 기금으로 2013년부터 이날까지 총 110대의 자동차를 복지기관에 기증했다.

현대위아는 각 지역 자치단체의 도움을 받아 현재 차량이 없거나 오래된 차량을 보유한 복지기관을 선정해 자동차를 전달했다. 아울러 각 복지기관에 특성과 필요에 따라 냉동탑차, 승합차, 경차, 장애인 차량 등으로 구분해 지원했다. 충청남도 서산시의 서산기초푸드뱅크의 경우 소외 이웃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봉사를 하고 있지만 오래된 냉동탑차를 이용해 식품 위생 관리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현대위아는 드림카 등 지역 이웃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급여를 모아 주변의 이웃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 수 있어서 더욱 뜻 깊고 기쁘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이웃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현대위아가 작은 기쁨을 전해줄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편 현대위아는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파트너’라는 비전으로 △사회적 약자 자립 지원 및 인재육성(드림무브) △계열사 역량을 활용한 사회공헌(넥스트무브) △교통 약자 및 사회적 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이지무브) △교통 안전 및 사회 안전 증진(세이프무브) △환경보전 및 기후변화 대응(그린무브) △임직원 및 고객 참여 자원봉사(해피무브) 등 총 6대 방향성을 가지고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