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문불출 깬 윤미향의 토로 “제가 움직이면 다른 분 방해될까봐…”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7.5℃

베이징 23.8℃

자카르타 27.2℃

두문불출 깬 윤미향의 토로 “제가 움직이면 다른 분 방해될까봐…”

기사승인 2020. 06. 05.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대 국회 첫 본회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자리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21대 국회 첫 본회의 참석으로 두문불출을 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제가 움직이면 다른 분들의 일정에 방해가 될까봐 방(의원실) 안에서 주로 지내고 있었다”고 토로했다.

윤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개원 이후, 매일 아침 (의원회관) 530호 앞에서 기다리다가 사진을 찍고, 그 후에도 문 밖에서 대기하고 있는 기자들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회 내 위치한 의원회관 530호는 윤 의원의 사무실이다.

윤 의원은 “의원회관 530호 사람들이 참 많이 애쓰고 있다”고 보좌진들의 노고를 치하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이날 본회의 참석 배경에 대해 “오늘은 첫 본회의가 열리는 날이어서 제 역할을 성실히 하는 것이 제게 맡겨진 책무라고 생각돼 오늘 본회의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본회의에서 민주당 박병석 국회의장·김상희 부의장이 의장단으로 선출된 데 대해선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21대 국회를 잘 이끌어 주셔서 우리나라가 처한 현재의 어려움들을 잘 극복해 오히려 세계의 모범이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열어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기부금 유용 등 각종 의혹에 휘말린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임기를 시작한 뒤로 당내 모든 행사에 불참해왔다.

한편 이날 본회의가 예정대로 열리면서 윤 의원에게는 회기 중 강제로 수사기관에 연행되지 않을 수 있는 불체포특권이 부여됐다. 윤 의원은 그간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