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남북 연락사무소 철폐…대북전단 법안 채택까지 시달리게 해줄 것”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3.3℃

베이징 20.5℃

자카르타 26℃

북한 “남북 연락사무소 철폐…대북전단 법안 채택까지 시달리게 해줄 것”

기사승인 2020. 06. 06. 0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수행하는 김여정
김여정 북한 노동당 1부부장. / 정재훈 기자
북한이 5일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폐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통일전선부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면서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통일전선부는 앞선 김여정 노동당 1부부장의 담화를 들어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겨야 한다”며 “김 부부장이 이날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것을 지시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도 남측 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통해 지난달 31일 탈북단체가 살포한 대북전단을 비난하고, 개성공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지와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하며 우리 정부를 압박했다. 이에 정부는 4일 통일부 브리핑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 내용을 포함하는 법률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신속한 발표에도 북한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지를 거론하며 입법 속도를 높이라는 식으로 재차 압박하면서 정부의 입장이 난처해질 가능성이 생겼다.

북한이 문제 삼은 대북전단을 살포한 자유운동연합은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 오는 25일 전·후 다시 대북전단을 살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와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를 막겠다는 뜻을 강력히 표명했지만,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