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5.8조 기업 민간투자 신속 발굴…공공투자 60.5조 연내 집행”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8.2℃

베이징 25.4℃

자카르타 27.8℃

홍남기 “5.8조 기업 민간투자 신속 발굴…공공투자 60.5조 연내 집행”

기사승인 2020. 06. 11. 0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소부장 회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5조8000억원 상당의 기업 민간투자를 하반기에 신속 발굴하고, 공공투자 60조5000억원은 연내 100% 집행완료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공공·민간·민자 100조원 투자 프로젝트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연내에 민자사업 5조2000억원을 집행하고 10조원+α 규모를 신규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비대면·바이오 등 포스트코로나 유망분야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해 이에 대한 투자·대출·보증 등 자금 지원도 2조1000억원 이상 대폭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벤처투자 확대를 통한 벤처 생태계 강화를 위해 일반지주회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제한적 보유 추진 방안을 7월 중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특별연장근로제도 인가제한기간에 대한 한시적 보완방안을 강구하고, 화학물질 안전 이행 절차도 개선하는 등 노동·환경분야 제도·규제도 개선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55만+α 직접일자리 중 청년 디지털일자리(5만개), 청년 일경험 일자리(5만개), 중소기업 채용보조(5만개) 등 민간 일자리 15만개 사업도 7월중 시행될 수 있도록 지침마련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전날 발표된 5월 고용동향에 대해서는 “취업자 감소세가 3개월간 지속되고 있으나 감소폭이 39만명으로 축소되면서 고용 충격 확산세는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며 “작년 5월 취업자 수가 전월대비 8만8000명 늘었던 기저 상황까지 감안하면 지난달보다 약 17만명 수준으로 고용 충격이 완화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방역 상황이 큰 변수인 만큼 향후 고용 상황을 예단하긴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고용충격이 4월을 저점으로 업턴 개선흐름을 쭉 이어가도록 고용유지정책, 직접일자리(55만개+α) 창출 등 고용특별대책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기업이 자산매각을 통한 유동성 확보 등 자구 노력을 적극 추진 중이나 자산매각, 특히 적정가격 매각에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중심으로 2조원+α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국유재산에 입주한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중소기업도 임대료를 40% 인하해주고 최장 6개월 간 임대료를 한시적으로 납부 유예해주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 등 경영 어려움을 줄이기 위해 국유재산 사용 관련 지원대상, 지원내용을 늘린다”며 “중소기업의 국유재산 임대료를 재산가액의 5%에서 3%로 40% 감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용료 감면에 더해 최장 6개월동안 임대료를 한시적으로 납부 유예하고, 연체 이자율을 감면해주는 방식으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