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사장님’의 눈물은 ‘아르바이트생’때문일까?
2020. 07. 1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20℃

베이징 26.9℃

자카르타 27℃

[기자의눈]‘사장님’의 눈물은 ‘아르바이트생’때문일까?

기사승인 2020. 06. 1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성록 기자
01
최성록 기자
대한민국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가장 큰 이슈는 코로나19다. 해외에서 시작된 정체불명의 전염병은 이들의 삶을 완전히 바꿔버렸다. 버티지 못하고 떨어져나간 사람들도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하지만 살아남은 자들을 더욱 슬프게 하는 건 따로 있다. 바로 내일을 기약할 수 없다는 ‘불안’과 ‘비관’이다. 이 같은 절망의 원인을 정부와 정치권에서 찾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도 상당수다. 왜 그럴까.

최근 여당은 한 달만 일하다 퇴사한 아르바이트생까지 퇴직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아르바이트생의 취업과 퇴직이 수시로 이뤄지는 영세자영업자들에게 ‘한 달 퇴직금’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노동계는 내년 최저임금을 5% 이상 올릴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미 2017년 6470원이었던 최저시급은 2018년엔 16.4% 상승한 7530원, 2019년도엔 10.9%나 오른 8350원을 기록했다. 물론 2020년 2.87% 오른 8590원에 그치긴 했지만 급격한 인상에 따른 후유증은 아직까지도 남아있다.

반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삶은 시간이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다. 이미 지난 1분기 소상공인 폐업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무려 20.2%가 증가했다. 2분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 확실시 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힘 빠지게 하는 건 정작 ‘인건비’가 아니다.

처음부터 배제된 채 모든 것을 노동자들의 처우에만 맞춘 정책의 ‘일방성’과 ‘급진성’이야 말로 이들을 절망에 빠트리고 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로 가장 피해를 보고 있는 경제 주체임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대의’때문에 희생만을 강요받는다고 생각할 수 있다는 얘기다.

정치는 제로섬게임과도 같다. 한쪽이 지원을 받을 때 그만큼 소외 받는 곳도 필연적으로 생긴다. 모두가 만족하는 정치를 해야 된다고 요청하는 게 아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입장에서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달라”는 건 무리한 요구일까?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