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노이한국국제학교 학생들, 120개 베트남 브랜드 소개 책자 펴내 눈길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0.8℃

하노이한국국제학교 학생들, 120개 베트남 브랜드 소개 책자 펴내 눈길

기사승인 2020. 06. 17.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615_155849980
베트남의 유명 브랜드 120개를 추려 소개한 하노이 한국국제학교 11학년 학생들. 뒷줄 왼쪽부터 오민영·최정인·이은지·최해윤·오채린·정다솜. 앞줄 왼쪽부터 김진욱·김민규·최상선·김태현
베트남 하노이 한국국제학교 학생들이 베트남의 브랜드 120개를 소개하는 책자 ‘2020 우리가 몰랐던 베트남 브랜드’를 펴내 눈길을 끌고 있다.

하노이 한국국제학교 11학년 학생 10명(사진)은 최근 ‘2020 우리가 몰랐던 베트남 브랜드’를 펴냈다. 10명의 학생들은 지난해 가을부터 함께 모여 8개월간 일상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베트남 유명 브랜드를 공부했다.

‘베트남을 이해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란 고민에서 시작한 학생들은 그간 다루지 않았던 경제분야에 도전하기로 했다. 어려운 경제 이론보다는 일상에서 늘 접하던 브랜드를 통해 시장 생태계를 이해해보자는 작은 목표에서 출발했다. 지난해 가을부터 모여 공부를 시작한 학생들은 올 6월, 일상에서 접하기 쉬운 유명 레스토랑·카페·식품부터 문구·가구·은행에 이르기까지 베트남의 대표적인 브랜드 120가지를 추려 소개한 ‘2020 우리가 몰랐던 베트남 브랜드’를 펴냈다.

일상에서 늘 접하던 브랜드를 공부하는 것은 학생들에게 색다른 공부였다. 오민영(11학년) 학생은 “베트남의 유명 브랜드를 조사하며 베트남의 문화·분위기·라이프 스타일 등을 공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다솜(11학년) 학생도 “이번 베트남 브랜드 조사를 통해 유명한 베트남 기업들의 경영 철학을 새롭게 알 수 있었고, 베트남의 경제 성장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학생들의 지도를 맡은 칼럼니스트 윤하(잡지 좋은베트남 대표)는 “어린 학생들이지만 조사를 통해 브랜드 개념을 이해하고 제한적이지만 베트남 경제와 트랜드에 대해 감을 잡은 것이 큰 성과”라며 “학생들이 자신의 공부는 물론, 교민사회와 한국기업에도 베트남 브랜드를 소개할 수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김한용 하노이 상공인연합회(코참) 회장도 “브랜드는 한 기업의 역사이자 핵심 가치다. 어른들도 몰랐던 베트남 브랜드를 어린 학생들이 집약한 것은 무척 의미있는 일”이라며 “베트남에 진출한 모든 한인 상공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로 꼽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