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금지…9월까지 연장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1.5℃

베이징 25.4℃

자카르타 29.6℃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금지…9월까지 연장

기사승인 2020. 06. 29.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스크 연합자료
사진=연합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매점매석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하는 고시가 9월말까지 연장된다.

기획재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 적용시한을 현행 6월 30일에서 9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에 대한 폭리 목적의 매점과 판매 기피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 2월 5일 고시를 제정했다. 고시에 따르면 2019년 이전부터 영업을 한 사업자의 경우 조사 당일을 기준으로 2019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하면 매점매석에 해당한다.

기재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시행 이후 마스크 생산이 크게 증가하고 가격이 안정되는 등 수급 여건이 개선되고 있으나,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매점매석과 같은 반시장적 행위의 발생 가능성이 존재하는 점을 고려해 고시 적용시한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각 시·도에서 매점매석행위 신고센터를 운영 중으로 총 54건의 매점매석 금지 고시 위반 사항을 적발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매점매석 행위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