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베트남, 포스트코로나 경제 협력 강화 모색에 지방정부 50여곳 총출동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3.6℃

베이징 25.7℃

자카르타 27.4℃

한·베트남, 포스트코로나 경제 협력 강화 모색에 지방정부 50여곳 총출동

기사승인 2020. 06. 30.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eet Korea 2020…베트남,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외국 정부기관과 공동개최 행사
베트남 전역서 50여곳 지방정부 대표단 총출동
"한국 기업 유치는 지역경제 성장과 '롤모델' 유치 의미…적극 지원할 것"
mk1
30일 베트남 하노이 외교부 신청사에서 열린 비즈니스 복합 행사 ‘미트 코리아(Meet Korea) 2020’에 현지 진출 한국기업 관계자 300여명, 베트남 50여개 지방정부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30일 오전, 베트남 중앙정부 관계자 및 50여개 성·시 고위급 대표단 등 약 500여 명이 하노이에 위치한 외교부 신(新)청사에 모였다. 삼성·LG·LS·신한은행 등을 비롯,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인 300여 명을 만날 수 있는 ‘미트 코리아(Meet Korea) 2020’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베트남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 한 올해 초 이래, 외국 정부기관과 공동개최하는 첫 행사로 한국을 선택했다.

주베트남 대한민국대사관·베트남 외교부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행사에서는 △양국간 공적개발원조(ODA) △지방협력 및 인적교류 확대 방안 △무역·투자 확대 방안 논의를 위한 패널 토론과 함께 진출 한국기업을 돕기 위한 베트남 지방정부들과의 만남이 이뤄졌다. 주베트남 한인상공인연합회(코참)과 베트남 외교부 지방 외무국도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축사에서 부이 타인 썬 베트남 외교부 수석차관은 “한국은 베트남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 국가”라며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전례없는 어려움에 처한 가운데, 베트남은 한국 정부·기업과 함께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의 정신을 되새기고 코로나 이후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썬 차관은 “베트남 정부는 진출 한국기업들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안전한 투자환경 조성 등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박노완 주베트남 한국대사는 “오늘 행사는 한국기업과 베트남 지방정부간의 소통 채널을 확대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앙정부를 통한 거시적인 소통과 교류도 중요하지만 각 사업장들이 위치한 지방정부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사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한국 기업인들의 특별입국·사업장 관리·방역에 대한 각 지방정부의 지원에 감사의 말을 전하며 “코로나 이후, 하반기에 찾아올 V자 반등을 위해 한국 기업과 베트남 지방정부가 더욱 굳건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k2
박노완 주베트남 한국대사(좌)와 부이 타인 썬 베트남 외교부 수석차관(우)이 현장에 마련된 한국 기업의 홍보관을 살펴보고 있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함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수출입은행·대한상공회의소·코참 등 공공기관도 주요 지방정부와의 양자 면담을 통해 경제협력 강화에 나섰다. 박 대사는 응에안·다낭·꽝찌·타인화 및 껀터시 등 주요 지방정부의 성장·부성장을 만나 코로나 이후 ODA 사업·한국 기업 지원 등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다. 코트라·코이카 등 주요 기관도 지방정부 대표들과의 별도 간담회를 개최해 다양한 상담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삼성전자의 TV·스마트폰, LG전자의 TV·공기청정기·스타일러 홍보관이 차려져 참가자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코트라·코이카·무역협회·LS Electric(일렉트릭)도 홍보관을 운영해 무역·투자·ODA와 한류 등을 소개했다.

행사에 참석한 푸토성 관계자는 아시아투데이에 “한국 기업을 유치한다는 것은 곧 지역경제 성장과 함께 지방정부와 기업들이 본받고 배울 수 있는 ‘롤모델’을 유치하는 것”이라며 “베트남 지방정부가 수립하는 장기적인 발전 계획에 있어 한국기업들의 기여와 중요도가 상당히 크다”고 설명했다. 응에안성 관계자 역시 “진출 한국 기업들이 활동하는데 있어 행정절차·인프라 등에서 최대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